GoGoSing!/한국2009.08.16 02:53





여행 하면서 어느 곳이든 후회한 적은 없었지만, 
 양떼 목장은 정말 정말 최고의 선택이었다.

 동물을 무서워하는 나는, 
 동물이 다가오기만 해도 소스라치게 놀라고, 
 동물을 만져본 기억도, 동물과 다정하게 놀아본 기억도 없다. 

  양떼목장에서도 양을 제대로 만져 보지는 못했지만, 그래도 양들이랑 놀았던 추억은.. ^^ 아주아주 소중하게 오랫동안 간직할 수 있을 듯 하다. 


 " 양떼 목장을 보러 오신 분들, 동영상은 꼭꼭 보고 가세요 ! ^0^"


 
ㅋㅋㅋㅋ
 양을 꼬시는 친구,
 넘어 온다, 온다, 왔다!

 내가 마침 돼지라고 놀리고 있었던 양이었는데,

 옆에 있는 이 양,
 완전 눈이 가려 가려,
 먹는건 풀밖에 없는데 , 어떻게 이렇게 살이 찔까 .. 
 
 그런데 양을 잘 관찰해보면,
 움직이지를 않는다.
 완전 꼼짝마 ! 
 그 자리에 앉아 계속 계속 먹기만 하는데,
 그래도 다른 친구들은 이렇게까지 안쪘단 말이다. ! 
 넌 다이어트 좀 해야겠어 ... ㅎ






 그림 속 한 풍경 같죠?
 사람들만 없으면, 배경화면으로 써도 손색이 없을 정도의 경치, 
 평균 해발 높이가 700m이상 이라고 했었던 것 같은데, 
 그래서 인지 하늘이 닿을 것 같은, 
 뿌연 안개가 어우러져 더더더욱 경관을 나타내는 양떼목장. 


 







웃는 모습 너무 예쁘죠 ?
양이 착하다고 하는거, 왜 그런지 알 것 같음, 
 사람들이 엄청 귀찮게 굴고, 
 만지고 쓰다듬고, 귀를 살짝 살짝 건들여도, 
 그냥 그냥 이러구 있는다. 
  사진 찍어놓고 보니, 눈웃음 살랑 살랑 치고 있는 양이었어, 
 아아아악, 너무 귀엽다 >_<




 양꼬시기 천재,
 진짜 소질이 있는 것 처럼 보였음 -
 양떼 목장 입구에서 양을 만나러 가기까지 15분~20분 정도 걸렸는데,
 가는 내내 양한테 줄 풀을 뽑겠다고, 어슬렁 거리길래.
 " 이 풀들 저기 널리고 쎈 풀들이잖아. 거들떠 보겠어?"
 라고 했는데.... 거들떠 봤다. 
 
 꼬신 후에 풀을 주면서 관찰한 결과
 양이 좋아하는 풀도 알아냈다.
 옆에 있는 꼬마애들이 백날 줘봤자 먹지도 않는데, 
 친구가 주는 풀은 냅다 받아먹고, 완전 귀여워 ^^
 
 목장에서 알바 하라고 완전 강추하고,
 내려오는 길에 아주 진지하게 진로에 대해 다시 생각해보고,,,
 뭐 그랬답니다 ^^

양을 아주 겁내하던 나,, 그래도 그래도 양이랑 즐거운 시간 보냈어요 ^^








입장료는요 , 없어요.
그렇다고 아주 무료로 들어가는 건 아니고,
건초 값을 받아요. 3000원씩 .
그게 일종의 입장료를 대신하는건데,
관광지로 허가를 받지 않고, 사설 목장이기 때문에 입장료를 받을 수 없대요.
그래서 건초 먹이기 체험을 할 수 있게 해주는데,
우리가 갔던 날은 토요일 오전이어서 -
초딩들도 많고 ㅠㅠㅠㅠ
 딱 한 번밖에 줄 수 없었는데, 다른 날에는 리필도 해주나봐요 ^^;

 양을 무서워해서 아주 멀찌감치 떨어져서 먹이를 주는 저,
그래도 시도를 해보겠다고 열심히 노력했었어요 ! ^^











건초 좀 먹겠다고 비집고 나오려는 양들 , ^^ 귀엽지 않나요?

목빠지게 기다려요 ^^


 

내려오는 길에 양꼬치도 먹어주고 ^^ 실컷 양이랑 잘 놀아놓고 양꼬치 먹는건 뭐임 ? 언니가 사진보고 엄청 웃었는데 ^^

기념으로 양 핸드폰 줄도 사구 ^^ 우리 커플했어용 ㅎㅎ



 



 양떼 목장을 대중교통을 이용해 가시려면요,
 우선은 "횡계"까지 버스를 타고 가셔야해요.
저는 강릉에서 갔기 때문에, 강릉에서 횡계가는 버스가 2300원 정도 했었구요.
 횡계에서 목장까지는 방법이 없어요. ㅠ
 무조건 택시 , 
 거즘 안 막히니까 비슷하게 나올텐데, 2009년 8월 초 기준으로, 7500원 딱 찍었습니다.
 갈 때는 저희밖에 없어서 7500원 다 내고 갔는데, 
 내려 올 때는 사람들 엄청 많으니까, 
 둘 둘이 온 커플이랑 묶어서 가면 싸게 갈 수 있어요. 

 삼양 목장이 더 크고 엄청나다고 들었는데,
 젖소도 있구요 .
 거긴 택시로 더 멀다고 그러더라구요. 입장료도 비싸고,

 결론은, 나중에 차가 생기면.... 애들 데리고 꼭 다시 가야겠어요.
 같이 여행 갔던 친구도 데리고, ^^
 양을 꼬시기 위해 ㅋㅋㅋㅋ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강원도 평창군 대관령면 | 대관령양떼목장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기분좋아

댓글을 달아 주세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