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oGoSing!/한국2009.08.15 22:43




 
추암촛대바위
주소 강원 동해시 북평동
설명 동해시와 삼척시 경계해안에 위치하고 있으며 전설을 갖고 있는 곳
상세보기




 여행의 꽃이라고 할 수 있었던, 추암 해수욕장 .
 너무 가고 싶었던 곳이라 기대도 많이 했는데,
 기대했던 이상으로 좋아서 대만족 ^-^

 일주일의 짧은 시간동안의 빠듯한 여행 일정 때문에
 쉬지도 못하고, 잔깐 보고 이동하고 잔깐 보고 이동하고,,
 아쉬움을 항상 항상 달래며 돌아섰지만,
 이번 만큼은 안되겠다 싶어 일정을 늦추고 물놀이를 하기로 하였다. 
 
 올 여름엔 물놀이를 못하게 될 줄 알았는데,

 둘이서 아주 아주 재미나게 물놀이를 하고 돌아왔다는, ^^
 
 바닷물도 예쁘고, 깨끗하고, 너무너무 완벽했던 추암,
 진짜 오래 오래 기억에 남을 것 같다.
 언제라고 또 가고 싶은 곳, 
 

 바닷물 색깔이 절대 잊혀지지 않는,
 그 푸른 바다와 , 맑은 하늘 덕분에 더 빛나는 바다.
 다시 추억해도 황홀한 바다. 










 











 추암 촛대바위,
 이 곳에서 일출을 보는 것이 원래는 목적이었는데,
 추암에서 일출이 그렇게 멋있다고 한다.
 다음에 갈 때에는 꼭, 일출을 보겠다는 다짐을 하고 ^^

 어디서 낯이 익다고 생각하시는 분들 많을 것 같은데 ~
 전 국민에게 새벽을 알리는, 
 애국가 첫 장면을 장식하는 추암 촛대바위, 






 사진을 잘 못찍지만,
 바닷 물 색깔, 맑은 하늘, 보이시나요?
 
 그렇게 많은 나라는 다녀보지 못했지만, 
 그래도 바다로 유명한 필리핀, 태국 .
 특히 파타야 바다보다 훨씬 더 아름답고 맑았던,
 이게 우리 나라에 있다구요 !

 (사실, 매번 서해만 가다가, 동해를 처음 가보는 거라서 생기는 감동일지 모르겠지만,
 그래도 그래도,,, 너무 멋있었던 , 감동했던 바다^^)


참고로 팁 하나.


 해물칼국수가 아주아주 맛있었던 집 ^^
 경상도부터 쭉쭉 올라오면서,
 전라도의 음식 맛에 대해 다시 한 번 감사하였던 기회.
 그런데 이게 왠,,,,, 기대도 하지 않았던 곳에서
 감탄할 정도의 맛을 보다 ^-^
 
 한 철 장사라서, 맛집 소문도 잘 나지 않을 것 같지만,
 아주머니.... 너무 너무 맛있었어요 ^0^
 
 횟집이 즐비한 동네에서 좀 저렴하게 끼니를 떼우고자 들어갔던 곳인데, 
 1인분에 5천원, 저렴하기도 저렴하지, (바가지도 없구 ^^;)
 깍두기 맛을 보고 난 후부터 친구랑... 오, 이 집 괜찮은데?




 대중교통을 이용하실 분들 참고하셔요, 
 발한이 아무래도 묵호보다 더 먼 곳인 것 같은데,
 묵호에서 이 버스를 타려다가 시간이 맞지 않아서 못탔었거든요. ㅠ
 동해역에는 아마 30분 후 쯤 도착하지 않을까,
 정확한 정보는 아니지만, 버스가 아주아주 조금밖에 없다는 걸 기억하시라구 ^^

 









추암찍고 왔다는 나만의 징표,

신고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강원도 동해시 북평동 | 추암촛대바위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기분좋아

댓글을 달아 주세요

<

GoGoSing!/한국2009.08.09 14:28




동해시,
원래 관광지로 유명했던 곳이지만 -
 찬란한 유산의 덕을 많이 보고 있는 듯 하다.
 찬란한 유산 동해로 출장가는 장면에서 왠만한 동해의 관광지는 다 소개한 듯 한데,
 특히 묵호 등대가 대표적인 예,
 사실 그 전에는 얼마나 많은 사람들이 묵호등대를 찾았을지는 모르겠지만, 이제는 찬란한 유산을 추억하며 찾는 관광명소가 되었다고,

 묵호 쪽에도 민박집과 횟집이 잘 되어 있는데, 해수욕장이 없어서인지 그 전에는 많이 조용했다고 한다.
 여행객 차림으로 길을 물어봤을 때도, 아주머니께서 그러셨다.
 "찬란한 유산 보고 왔어?"
 오호호, 우리는 동해를 가려던 참에 묵호 등대가 있다는 것을 알고 여행지 중에 포함시켰을 뿐이었지만,















 밤바다에서 맥주 한 캔 , 
 여행 막바지를 향해가고 있었기 때문에 -
 나름대로의 우리끼리의 의식행사
 부산 만물시장에서 샀던 불꽃놀이가 -
 비에 젖어 잘 타지 않을거라는 우리의 예상과는 달리
 너무 예쁘게 잘 타줬다 ^^
 
 많은 얘기를 하고 싶었지만, 내일의 일출을 위해 .. 
 




 


묵호등대 올라가는 길,
 여러 번 물어서 길을 대충 알아놨다고 생각했는데,
 아침에 늦잠을 자는 바람에
 택시타고 올라갔음, ㅋ
 택시타고 올라가는 길은 꼬불꼬불, 한참을 올라간 것 같은데,
 내려와서 보니 금방이더라구요 ,

 묵호 해변, 방파제 까지 쭉 오신 후에,
 횟집 센터들이 막 있는 쪽으로 걸어가다 보면
 "등대 오름길"이라는 그림이 보이실거에요.
 글루 쭈우우욱 올라가시면 등대까지 도착,
 찾는 방법은 쉬웠는데, 주민분들께 물어보면 한 5분 이상씩은 대답해주시는,
 그래서 더 헷갈렸어 ㅋㅋㅋㅋ
 등대 오름길 놓치면 대략 낭패,
 그래도 길은 여러개니까, - 여행할 땐 주저말고 여쭈어 보자 ㅋㅋ 








 일출을 보기 위해 5시 반에 일어나 민박집에서 택시를 타고
 등대로 갔지만,
 허걱, 오늘은 해가 안뜨네 ㅠ
 구름에 가려 해의 모습을 보지 못해 아쉬운 우리..




 찬란한 유산 촬영지로 유명해진 묵호등대,
 너무 깔끔하게 잘 해놓았다. 




 등대에서 바라본 바다 풍경, 그리고 마을 풍경 - 
 
 






 묵호등대에 올라오신 분들 중 대부분이 여행객들 ,
 물론 주민분들도 계셨지만 -
 다같이 등대를 구경한 후에 찾는 것은 이 다리였다. 
 
"혹시 다리가 어디에 있는지 아세요?"
"저희도 처음이라..."

 결국 주민분의 자세한 설명으로 다리를 내려다 보는데, 
 허걱, 이건 드라마 속 다리가 아니잖아 - 
 그렇게 예쁘고, 아름다웠던 ㅋㅋㅋ 
 역시 카메라 빨이다. 
 그래도, 바다를 보고, 산을 끼고, 사진을 찍으니 그럭저럭 ^^
 
 보니까 펜션도 바로 옆에 있던데 - 
 역무원 아저씨 말로는 이 펜션에서 다리랑 길이랑 했다고 하더라고요, 
 등대 펜션이었던가 ?
 요즘 이벤트도 한던데, 효주랑 승기 따라하기 - 키스씬 ?
 나는 여자랑 간 관계로 패스 했지만, 
 아무튼 아무튼 나름 예뻤어, 
 


 삼각대 세워놓고, 뒷모습 찍으면서 노는 우리,
 아침에 고양이 세수하고 나와서 찌질한 얼굴을 더이상 찍을 수 없었다 ㅠㅠㅠ
 아아아악, >_<




묵호역에서 등대까지,
역무원 아저씨 말로는 "10분"걸린다고 하셨는데 -
대충... 재어보니,
역에서 묵호항 주변까지 15분~20분 /
 묵호항 주변에서 등대까지 10분에서 15분 정도 .
 밤에는 등대까지 올라가보지는 못했는데, 묵호항 주변에 있는 벤치에 앉아서 바다 경치 감상하고,
 등대가 비추는 불빛을 보면서 그냥 한 번 생각에 잠기고 ,
 뭐뭐 그러니깐 좋더군요.

 그리고 아침에 일찍 일어나서 일출을 보는 것도 좋은 방법인듯,
 해가 안떠서 못봤지만, 그래도 그 곳에서 일출 보면 괜찮을 것 같은 생각이 들었어요.
 근처에 추암해변이 있어서, 추암 촛대바위에서 일출을 보려고 생각을 했었지만,
 어쨌든 -
 동해 하면 일출 아니겠어요 ?


 그리고 묵호 등대는 두개가 있어요.
 하나는 올라가서 보는 높은 등대하고,
 하나는 묵호항 쪽에 방파제로 되어 있는 등대 -
 꼭꼭 두개 다 보고 오세요 ^^



신고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강원도 동해시 묵호동 | 묵호등대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기분좋아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묵호이야기

    안녕하세요.... 등대마을 주민입니다... 저희마을을 방문해 주셔서 감사드리구요... 저희 카페에서 여행기나 사진 이벤트 중입니다... 참여부탁드립니다
    다음카페 "묵호이야기"http://cafe.daum.net/mukho-story?t__nil_cafemy=item

    2009.08.11 14:48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묵호 너무 좋은 동네였죠 ~ ㅋㅋ
      꼭 들려서 사진 남길게요,
      포스터를 보긴 봤는데, 키스씬이 눈에 확 들어와서 - 해당사항 없다고 패스했었거든요 ^^

      2009.08.11 15:12 신고 [ ADDR : EDIT/ DEL ]

<

GoGoSing!/한국2009.08.09 06:24


신기 환선굴 . 

 유명한 환선굴, 
 너무 시원했던 환선굴,
 기본 온도가 11~13도씨 정도,
 너무 시원해서 에어콘에 있다가 나온 느낌이랄까?









환선굴
주소 강원 삼척시 신기면 대이리 산 117
설명 1997년 10월 15일 개방한 석회동굴
상세보기


사정 많았던 환선굴 가는 길 .

태백으로 가기 위해 탔던 기차에서 만났던 태백 아주머니,
태백 볼 것 없다고 극구 말리셔서 결국은 신기로 행선지 급 변경,

신기역에 도착해보니 버스는 이미 떠났고 다음 버스 타면, 환선굴 입장 마감 시간 -
 
결국 여기까지 온거 환선굴 보고 가야지 않겠냐 싶어, 짐 맡기고 환선굴 입구에서 히치하이킹을 시도, 

마음 좋은 대구 아저씨, 아주머니 커플 만나서 다행이 입장 마감시간안에 쎄이브,
완젼 완젼, 진짜 여행 다운데 ? ㅋㅋㅋ









 신기 환선굴 오르는 길,
 환선굴까지 올라가는데 30분정도 걸리는데,
 생각보다 가파른 등산길/ 
 힘이 부치고, 숨이 턱턱 막히고,
 그래도 즐겁게 걸을 수 있었던 것은
 가는 내내 보였던 풍경들 덕분 .
 안개 자욱이 낀 산을 보고,
 물 소리를 따라 올라가면, 
 30분 내내 흘린 땀이 싹 가실만큼 시원한 동굴이 기다리고 있다. 

땀흘리고 구경하는 맛, 동굴 구경하는 맛 아닐까?








 환선굴은 대금굴과 같이 있다. 
 환선굴은 등산해서 올라가야 하지만 대금굴은 모노레일을 타고 들어간다.
 그런데, 대신 대금굴은 예약을 미리 해야 한다는 점 .
 꼭 기억하고 가셔야 할 것 ! 
 
 대중교통을 이용할 때는, 버스 시간, 입장 마감시간 확인하시고 !

http://samcheok.mainticket.co.kr/

 





 동굴을 갔던 기억은 있는데 (어렸을때)
 이렇게 제대로 굴을 구경해 본 기억은 없는 듯 .
 크면 클 수록 호기심이 더 생기는걸까,
 아니면 나이가 들어서 내 호기심을 내가 충족할 수 있게 되었기 때문일까.
 더더더더욱 재밌어진 현장학습,
 하나 하나 배우는 느낌으로 차근차근 구경하는 우리,
 옆에 있는 초등학생들보다 더 질문이 많고, 이야기를 나누었던 우리, 

 종유석, 유석, 석순 등 거기에 나와있는 설명을 꼼꼼히 읽으며 과학공부를 다시 하던 우리,
 어떻게 이렇게 신기하고 신기할 수가 .
 이렇게 큰 동굴이, 이 산 속에 숨어져 있었던 것도 ,
 이런 동굴에서 물 흐르고, 끊임없이 더 만들어지고 ...
 동굴의 여러 석순, 석주의 이름을 이렇게 하나 둘 붙이고 ..

 정말 아이들 낳으면, 꼭 데리고 와서 자연 공부 시켜야지 ,






도깨비 방망이

사랑의 증표 ? 하트모양이래요




 
































 사실 굴 안에서 사진촬영이 금지되어 있었는데, 
 우린 그것도 모르고 막 찍어댔다 . 
 그러다가 마지막 쯤에 가서 관리자처럼 생기신 분께 사진을 찍어달라고 부탁드리니 ,
 여기 촬영 금지 구역이라고 말씀해주신다 ㅠ _ ㅠ
 왜 하필 !!!


 어쨌든, 굴 안에서 프래쉬 안터트리고 여러 장 찍어뒀으니, 
 알고 찍었으면 제대로 못찍었을텐데 ㅋ 모르고 막 찍어댔으니 ㅠ 

 굴에 랜턴을 들고 들어갔었다. 
 여행에서 필수품이라고 생각하고 무거워도 챙겼는데, 
 쓸 일이 전혀 없더라, 
 그래도 산이니깐 혹시 몰라 챙겼더니 - 
 굴 안에서 박쥐를 보는데 도움이 되었다고나 할까 ,
 친구가 랜턴을 켜서 "굴 정말 크다" 하고 비취는데 그 순간 무언가가 휘리릭, 
 비춰보았더니 박쥐더라, 
 신기해서 계속 비추었더니 어디로 사라져버렸는데 ㅠ 
 와와 진짜 박쥐네 하고 신기해라 했던 우리들 ^^
 




 

환선굴에서 막 나와 성에 낀 카메라로
 자동 뽀샤시 처리 ^^







 맛있게 먹었던 감자전, 산채비빔밥, 도토리묵 .

 신나게 내려가고 있다가,
 갑자기 문득 두려워진 막차시간
 아주머니께서 서둘러 내려가면 탈 수 있을거라고 하셨는데, 생각해보니 신기역 주변에 먹을 곳이 아무데도 없던데...

 아주머니께 부탁해 혹시 신기역까지 태워주실 수 있으면 저녁을 먹을 수 있을 것 같다고,..
 그랬더니 친절하게 태워다주시겠다고 말씀하시고, 우리는 안심하고 밥을 먹고 .

 사실 밥 맛은 그렇게 좋은 지 모르겠었지만,
 나중에 알고 보니 이 집이 500년 된 집이어서 굉장히 유명하다고 하더라구,
 장동건도 와서 밥먹고 간 집이라고, 아주머니께서 자랑을 하셨지만 - 
 사실 장동건이 왔을 때는 자기가 장동건 얼굴도 못알아봤다고, ㅋㅋㅋㅋ
 아주머니 입담이 너무 좋으셔서 같이 있는 내내 계속 웃었던 -
 환선굴이 개발되기 전에는 호랑이도 가끔 나오고, 진짜 산골이었다고, 
 환선굴 덕분에 자기 자식들 다 키우기도 했지만, 아무튼.... 그런 저런 이야기 ^^
 나중에 환선굴에 가시면 500년 된 집에서 산채비빔밥이랑 감자전 꼭 먹어보세요 ㅎ





환선굴은 동해시와도 매우 가까워서
 동해에서 오는 버스도 있다고 합니다 ^-^


아니면 기차를 타고 신기역에서 내려서 버스를 타는 방법도 있어요 ~

 여름에는 시원하고 겨울에는 따뜻한 곳,
 볼 거리가 많아서 너무너무 괜찮은 곳 !
 여행지로 강추합니다. !
신고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강원 삼척시 신기면 대이리 산 117 | 환선굴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기분좋아

댓글을 달아 주세요

<



 강원도,
 전라도에서 태어나서 전라도에서 만 22년을 살았기 때문에 ,
 특히 강원도 경상도에는 친척들도 없고 - 갈 일이 전혀 없어서 수학여행 빼고는 강원도에 발을 들여놓은 기억이 없다.
 이번 내일로에서 가장 기대되는 곳이 강원도 ~
 동해 바다, 얼마나 푸른지... 기대가 기대가 된다.

 추암 해변을 그렇게 가고 싶어서 알아보다가 알게 된 바다 열차
 (내일로 혜택을 받지 못한다고 하지만, 너무 괜찮은 것 같아서 ~~ )




 바다 열차(http://www.seatrain.co.kr/)는 하나의 관광 상품으로 나온 듯 , 
 기차도 다 개조해서 열차실도 다 다르구,
 노선도 강릉, 삼척, 동해. 딱 갈만한 곳만 찍어서 !
 만원이라는 비용이 부담스러울 수 있지만, 바다열차 이용 고객에게는 여러 관광지에서 입장료, 이용료 혜택이 있다는... 큰 장점까지 !







바다열차 운영시간표와 운임비용 .





 휴가철에는 벌써 일반 호차는 매진인 것도 있으니, 미리 미리 예약하는 것이 좋다. 
 



















호차를 개조해서 바다를 바라보기에 좋다는데, 큰 창에 바다를 향한 열차 . 
 
 특히 프로포즈룸에서는 단 둘이 앉아 바다를 즐길 수 있는 , 정말 좋은 여행 코스가 될 것 같다 ^^











 그 밖에 여행 관광지 팁과
 여행 명소의 입장료, 이용료의 할인이 되는 큰 장점 !




















 바다 여행 계획하고 있다면,
 동해의 바다 열차를 이용해보는 것도 ^^


신고
Posted by 기분좋아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거 멋진 정보인데요? 삼척은 꼭 가보고 싶었는데 나중에 갈때 참고할께요.
    바다를 구경하며 앉는 자리 좋은데요.^^

    2009.07.27 22:10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여행중에 타지는 못했지만, 진짜 괜찮은 열차같아요.
      바다 지날 때는 또 천천히 간다고 하더라구요 ~ㅋ
      한 번 이용해보시면 좋을듯 ^^

      2009.08.05 14:53 신고 [ ADDR : EDIT/ DEL ]

<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