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나의 이야기/日記

20131205 대학원 심사 ! 두둥!!!



심사들어가는데.차마 사진은.못찍구 ㅋㅋㅋ
참 은혜 넘치는 심사 분위기였다..
정말 아무리 생각해도 감사하고 감사한 심사 ㅋ

난 비록 시간을 30분 늦게 알고 있어서 근처 스벅에서 대기하다가 10분 후 내려오라는 문자 받고 정문에서 생과대까지 택시를 타고 ㅋㅋㅋ
가자마자 앉았는데 교수님이 천천히 들어오라고 하셔서 조금 있다가 들어감 .

간단히 브리핑 하라고 하신다고 해서 미리 조금 생각은 해갔는데..
연구의 필요성 위주로 생각하고 들어갔더니 .. .
서론은 간략하게 연구 문제와 연구 결과 중심으로 얘기해달라고 하심 ..
연구 결과 다 외우지는 못했는데 ㅜㅜ
생각나는대로 막 얘기하긴 했으나 아마 틀린 것도 있었을거야. 두루뭉술하게 ㅋㅋㅋ
워낙 분석을 많이 해가꾸 ㅋㅋㅋㅋㅋㅋㅋ
회귀분석에 종속변인만 14개인데, 각각 미치는 영향력을 얘기하는게 조금 어려웠지 ㅋㅋ

무튼, 처음 앉아서 엄청 쫄았는데 ..
서론, 이론적 배경, 결론을 막판에 수정한 것을 지도교수님께 보여드릴 수가 없어서 ㅠㅠ
괜히 많이 불안했는데 감사하게 그래도 구성이랑 짜임새 괜찮고, 잘 썼다고 하셨다 ^-^
양이 조금 많다고 줄이라고 하신 지적 외에 특별히 글쓰기에 대한 지적은 없었던 것이 너무 감사함 !! ^^

논의 부분에 선행 논문 고찰하여 더 추가했으면 좋겟다고 하셨고,
분석 방법에 있어서 중다회귀분석보다 위계적회귀분석을 하면 좋겠다는 말씀,
그건 우리가 계속 고민하고 있던 부분이어서 팁을 주셔서 감사하다고 했음 ^^
또 뭐가 있었더라?
대충 그 정도 수정사항이었던 것 같다.

이 정도면 진짜 진짜 약과지 ㅋㅋ
학술지 게제도 이 정도면 수정후 가 (?)

완전 기분 좋게 심사도 일찍 끝나구,
30분 예상하고 들어갔으나 ... 교수님들 할 말씀 없으시다고 나가봐도 좋겠다고 하셨음 !
이런 쉬운 심사가 ㅋㅋㅋ 막 이러고 ㅋㅋ
그래서 다그런가 싶었는데,
분위기 보니까 그건 아닌 것 같았음..
준비 좀 해서 제대로 한 사람들은 칭찬까지는 아니더라도 분위기 괜찮고, 한 명 불합격도 있구 ㅜㅜ 울고 나온 사람들도 있구 ㅜㅜ
그 와중에 내 심사 성적표는 정말 정말 감사한거지,
난 순간... 교수님들이 내 논문을 안읽으신건가 싶었음.
그래도 물어보시는거 보면, 전혀 안 읽으신건 아닐텐데..
그럼 하나님이 콩깍지라도 씌우셨나 싶어서 계속 내내 감사하고 감사햇던거지 ㅋㅋㅋㅋㅋㅋㅋ

심사 자리에서, 푸** 합격도 물어보셔서 대답하고!
모두들 축하한다고 말씀해주셔서 감사했구 ^^
진짜 은혜 아니고는 설명할 수 없는,
3일 전에는 꿈도 꾸지 못했던 그 장면!

열심히 까이고, 열심히 수정해서 '졸업'만 하자가 내 목표였는데 이렇게 졸업을 마주하게 되다니..


4년이란 긴 대학원 시간,
힘들 일도 없엇던 것 같은데 뭐가 그리 힘들었는지..
정말 하나님과 끈끈한 관계를 맺을 수 있었던 너무 귀한 시간이었다 ^^

정말 지나고 보면 별 일 아닌거에 힘들어하고 징징댔었구나 싶기도 하고 ...
그 시간 동안 언제나 동행하시고 , 하나 하나 섭리 가운데 이끄셨던 하나님이 참 감사하고 놀랍다.

심사를 마치고 나오면서 '이건 뭐죠?' 라는 질문이 절로.

그리고 집에 돌아오는 길에는 ...
내 계획과 완전 달랐던 타이밍이었지만
정말 순간 순간 하나님이 주신 은혜가 너무 크고 귀하고 값지기에 감사할 수 밖에 없었고 ..
정말 은혜 아니고는 설명할 수 없는 이 상황이 참 신기하고 좋았다.

3일 전, 아니 ... 2일 전? 내 마음 상태는 어떠했었지?
정말 정말 .... 신기하고 놀랍고,
'내가 한 게 아니야' 라는 말을 할 수 밖에 없게 상황을 이끄시는 것 같다.

심사본에서 얼른 수정해서 최종본 도장 콱콱 찍고, 하드커버 인쇄해서 뿌려야짓 ^-^
흐흐 신난다 !

그 동안 묵은 때를 벗긴 듯한 느낌,
오늘 밤엔 마음이 너무너무너무너무너무 가볍다 !
날아 갈 것 같아 +ㅁ+


2011년 봄부터 석사학위논문 주제를 놓고 기도하기 시작했으니, 3년 만에 맺는 기도의 열매이다.

잘 되어서 좋고, 은혜인게 아니라..
정말 ... 하나님이 하셨다는 고백이 나오지 않을 수 없는 이 상황이 감사하고 은혜인 것.

하나님이 쓰시고, 하나님께 영광이 되는 논문이라는 기도제목이었는데, 정말 놀라운하나님 +ㅁ+

'나의 이야기 > 日記' 카테고리의 다른 글

20131211 맛탕이 맛있어♥  (0) 2013.12.11
20131206 금, 새캠 데이뜨 ♥ 조 벙개  (0) 2013.12.07
20131205  (0) 2013.12.04
20131201 오늘도 안전해  (3) 2013.12.02
20131127  (0) 2013.11.2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