큰 집 마당.
 어버이날 기념으루 집에 내려갔다가, 큰 집에 들렸다.
 5월에 큰 집에 가 본적이 없어서인지, 마당이 너무 새로웠다.

 "엄마~ 이거 다 누가 심은거야?"
 "당연히 큰 엄마가 심고 가꿨지~"
 "원래 이렇게 예뻤어? 여기 마당이 오늘 본 광경 중에 제일 예쁜데~"

 남의 집 마당에 놀러간양 사진을 막 찍어대고 ... 셀카 찍고, 서로 찍어주고 ~ 
 무화과 나무가 크게 있어서, 추석 즈음에 가면 무화과 열매를 따 주셨던 큰 아빠 생각은 났지만, 
 이렇게 꽃 피는 날 예쁜 마당을 본 적은 처음이었다. 
 꽃잔디, 장미, 이름 모를 야생화 .. 


 아이폰으로 찍은 사진이구, 날씨가 무지 흐렸어서 사진이 별로 안 예쁘게 나왔지만...
 다음엔 제대로 카메라를 들고 5월에 큰집을 방문하리라.
 








입을 굳게 다문 우리 동생. 차렷 자세로 완전 쫄아 보임.




 다섯 식구 나오게 셀프 카메라.
 요령을 알았음.
 희생 할 사람(얼굴 가장 크게 나올 사람)이 카메라를 들고, 나머지는 3발자국 뒤 쯤 서 있으면 된다.
 너무 마음에 드는 사진. 셀카 모드여서 화질이 별로 안좋은게 조금 속상하지만.
 큰집 정원과 함께 식구들 얼굴 모두 나왔음.
 아마, 언니는 생얼이어서.. 사진 올리는거 싫어하려나?



iPhone 에서 작성된 글입니다.
Posted by 기분좋아

댓글을 달아 주세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