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의 이야기/日記2015. 12. 4. 01:48


외풍 센 우리 집 ㅋㅋ
따수미텐트 샀다 ㅋ
작년부터 원츄했던 아이템인데
집에 텐트치는게 거시기해서 그냥 안샀는데 ㅋㅋ
밑져야 본전 따뜻하게 살고 싶어서 그냥 질렀다 ㅋ
중고나라에 겁나 올라오는거 보니 아마 샀다 되파는 사람들도 많은 듯 ㅋㅋ
위메프에서 쿠폰 행사랑 어찌 해서 이만오천원에 지르고 아주 만족중 ㅋㅋ
설치할때 여자 혼자 하기 좀 힘들어서 낑낑대며 짜증났던 것 빼고는 ㅋㅋㅋ
1~2인용이 방에 딱 맞는 것 같구 ㅋㅋ
행거 얼른 옮겨야지 동선이 생길 것 같은데 그냥 너무 좋다 ㅋㅋ
아늑함도 좋고 ㅋㅋ 따뜻함도 좋고 ㅋ
아직 설치 첫 날 밤인데 좋다고 난리 ㅋㅋ


설교 세편 들으며 집 청소, 텐트 설치 ㅋ 수업 준비 .
특새기간이고 뭐고 그냥 마이웨이
그래도 말씀은 꼬박꼬박

하나님 마음에 합한 자
너무 기본인데.. 잊고 살고 있던 듯

내가 기도하는 것을 응답해달라고 하기보다
하나님의 뜻인지 묻고 그 속의 내 중심 확인하기

하나님 ...
하나님 안에서 은혜로 일어나기 원합니다.
은 혜


.



크리스마스 기념 ㅋㅋ
폼폼이 가렌다
왼쪽은 트리 자리 ㅋㅋㅋ
친구 집들이 선물 알아보면서 보니 넘 예쁜거 많고 . 고ㅌㅓ도 한 번 가고픈 ㅋ
분위기 내기 ㅋㅋㅋㅋ 좋으다



계속 어린이집 현장과 맞지않느 내 모습 ㅜㅜ 나 어쩌지?


모든 것 하나님께 하나하나 묻기

화이팅 !!

'나의 이야기 > 日記' 카테고리의 다른 글

20160214 주일  (0) 2016.02.15
20151220  (0) 2015.12.21
20151203  (0) 2015.12.04
20151128   (0) 2015.11.28
20151119  (0) 2015.11.20
20151117 나의 교직 선택 동기, 그리고 스트레스  (0) 2015.11.18
Posted by 기분좋아

댓글을 달아 주세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