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철 목사님의 자기관리 노트

 ❒ 어떤 교인보다 더 많이 성경을 읽고, 어떤 교인보다 더 많이 기도하는 자가 되라.말씀과 기도는 습관이 되지 않으면 안된다.

❒ 새벽기도회가 끝남과 동시에 개인기도를 충분히 하라.그 시간을 놓치면 하루 중 따로 시간을 내어 기도하기는 어렵다.

❒ 새벽기도회가 끝난 다음 집에 가서 다시 자지 말라.하루 중 그 시간보다 영성을 기르기에 더 좋은 시간은 없다.

❒ 심방의 댓가로 어떤 경우에도 돈을 받지 말라.그것은 상대에게 자신의 인격을 파는 짓이요. 스스로를 삯군으로 전락시키는 것이다.

❒ 반드시 시간을 지켜라. 어떤 예배이든 정해진 시간 정각에 시작하라.사람이 많이 오지 않았다고 예배 시간을 늦추지 말라.예배 시작 시간이란 사람과의 약속인 동시에, 그 예배를 받으실 하나님과의 약속이다.

❒ 교인들이 보지 않는 곳에서도 목회자이어야 한다.교인들이 없다고 해서 목회자의 정체성을 망각한다면국 사람 앞에서는 목회자의 연기를 하는 셈인데, 연기를 통해서는 성령님께서 역사하시지 않는다.

❒ 토요일은 주일을 준비하는 날이지 휴일이 아니다.만약 목회자의 토요일이 휴일이 된다면, 그 순간부터 목회자는 교인과 구별되지 않는다.

❒ 어떤 경우에도 자신을 위하여 교회에 금전적인 요구를 하지 말라.목회자는 주어진 것 속에서 자족하며 살 수 있어야 한다. 그렇지 않으면 영적 권위는 주어지지 않는다.

❒ 교인들에게 대접만 받는 사람이 되지 말라. 먼저 베푸는 사람이 되라.목회자가 나눔의 종착역이 되려 하면 스스로 썩어 버린다.❒ 어떤 경우에도 거짓말을 하지 말라.

❒ 실수를 깨달았을 때에는 즉시 사과하라.실수 자체는 잘못이 아니다. 잘못은 실수를 깨닫고서도 사과하지 않는 것이다.그러나 실수를 세 번 이상 반복하는 것은 목회자의 자질 문제다.

❒ 자신이 행하지 못하는 것은 교인에게 요구하지 말고, 교인들에게 설교한 것은 무조건 실행하라.참된 설교는 강단에서 내려가는 것으로 끝나는 것이 아니라, 오히려 그 순간부터 시작된다.

❒ 목회활동 중에 알게 된 교인의 비밀은 누구에게도 누설해서는 안 된다.

❒ 내일 떠나더라도 지금 섬기는 교회를 중간기착지라 생각지 말고 종착역으로 여겨라.내일이 되기 전에 내 생명일 끝날지도 모른다.

❒ 명단을 작성할 때에는 교인들의 이름을 먼저 쓰고, 교역자의 이름은 제일 말미에 넣어라.교인들을 위한 섬김은 종이 위에서도 나타나야 한다.

❒ 교회 재정에 관여치 말라. 한 번 관여하기 시작하면 재정이 목회의 핵심이 되어 버린다.목회의 핵은 복음이지 재정이 아니다.

❒ 예배를 영어로 “service"라 한다.그러므로 교인들에 대한 서비스 정신에 투철하지 않는 한 진정한 목회자는 될 수 없다.

❒ 교인수첩 제작 등, 교인 명부를 작성할 때에 교인의 이름이 틀리거나 빠지지 않도록 유의하라.사람의 이름을 빠뜨리거나 틀리게 기재하는 것은, 그 사람의 존재와 인격 자체를 부정하는 것이다.

❒ 장례식 때 하관예배의 설교는 5분 이상을 초과하지 말라. 그 때가 유족들이 가장 지쳐있는 시간이다.

❒ 하관예배까지 다 끝난 후에는 유족의 집까지 따라가서 위로의 기도를 해 드려라.장례식을 마치고 집 문을 열고 들어서는 순간이 유족이 가장 외로울 때이다.

❒ 이성(이성)이 교역자 혼자 심방해 줄 것을 요구하면 절대로 응하지 말라.이성과는 단 둘이 식사도 하지 말라. 이성과 상담을 할 때에는 반드시 교회 사무실 공개된 장소에서 하라.정신질환자인 이성이 상담을 요구할 때에는 반드시 누군가를 배석시켜야 한다.

❒ 다른 목회자가 어떤 일을 주관할 때 반드시 자기 자신을 그 자리에 세워 보라.그렇지 않으면 자신에게 그 일이 맡겨졌을 때 제대로 감당하기 어렵다.

❒ 월요일 아침에는 자기 교구 교인 명단을 놓고, 주일에 누가 보이지 않았는지를 대조하면서전화로 확인해 보라. 목회는 관심이고 관심은 쏟아야 계발된다.

❒ 좋은 설교는 그 전체의 내용을 한 문장 혹은 한 단어로 표현할 수 있어야 한다.이것이 불가능하다면, 그것은 그 설교에 초점이 없다는 의미다.

❒ 목회자들끼리 서로 사랑해야 한다.목회자들이 서로 사랑하지 못하면, 그 입에서 발해지는 말들은 모두 공허한 메아리일 뿐이다.

❒ 토요일 신문이 오면 주일에 대한 일기예보를 확인하고 필요한 조처를 미리 취하라.

❒ 부목사 시절에 세계문학전집 한 질은 반드시 읽어라.목회의 대상은 사람이고 문학은 사람에 관한 사람의 이야기이기에, 문학은 사람에 대한 앎의 깊이를 더해 준다. 사람을 알지 못하는 자의 설교는 사람을 변화시키지 못한다.

❒ 다른 사람이 설교할 때 주의를 집중하여 설교를 경청하라.타인의 설교를 소홀히 하면 다른 사람도 나의 설교에 집중치 않는다.다른 사람의 설교에 목회자가 귀 기울이는 것 자체가 이미 교인을 향한 훌륭한 설교다.

❒ 지식과 정보는 반드시 공유하라.

❒ 교인의 모든 행사는 교역자 위주가 아니라 교인 위주여야만 한다.

❒ 신학자는 수직적인 사고만으로도 족하지만, 목회자는 수직적인 사고와 수평적인 사고가 교직되어야 한다.

❒ 절대적인 것을 위해서는 목숨을 걸 수도 있어야 하지만, 상대적인 것이라면 모두 양보할 수도 있어야 한다.

❒ 삶은 결코 되돌아오는 법이 없기에, 목회자는 자기를 바로 세우기 위하여 중단없이 정진해야만 한다.

(출처 : http://cafe.daum.net/wccr/OIWg/170)

 

 

 

참 존경하는 목사님의 자기노트, 우연히 보게 되었는데..

 공감되는 내용이 많아서 스크랩했다.

 비단 목회자의 삶 뿐 아니라, 양떼를 맡고 있는 리더나 간사 들에게도 적용되는 부분이 많은 것 같다.

 '양떼'를 사랑하는 마음은 '목자'된 자로 부르신 하나님의 뜻이 동일하게 적용될 것이기 때문에!!

 언제까지 사역을 돕게 될지는 모르겠지만, 몇 가지 키포인트는 잘 잡고

 하나님 앞에서 바로 선 그리스도인이 되었으면 좋겠다는 생각 !

 

 

 

 

 


 

Posted by 기분좋아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용약관위배로 관리자 삭제된 댓글입니다.

    2021.06.01 10:39 [ ADDR : EDIT/ DEL : REPLY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