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은 정말 피곤해서 그냥 15분만 정리하고 자려고 했는데,

 그래서 고른 곳이 '책장'이었는데..

 이건 나의 큰 오산 ㅠ_ㅠ

 

 

 책은 그냥 잘 꽂혀있고, 정리할게 특별히 없다고 생각했는데 이게 왠걸 ㅠ

 나만의 정리 기준으로 정리하다보니 ㅠㅠ 한시간 이십분이 걸렸다.

 책을 보면서, 아직 읽지 않으면서 보고 싶은 책은 눈에 잘 들어오는 곳에 꽂고..

 우후죽순으로 정리되어있던 책들은 종교 / 소설/ 비소설, 수필로 분류했다.

 특히 작가별로 모아놓거나, 출판사 별로 모아놓기, 심리학 관련 책은 따로 모아놓기 등

 나름의 기준으로 정리하다보니 시간이 엄청 많이 갔다.

 

 

 몇 권의 책은 다시는 안 볼 것 같아서

 알라딘 중고서적에 팔아야겠다고 생각하고 빼놨다.

 

 학회지나 두 권씩 있는 책들도 정리하고 나니 겹겹이 쌓아두었던 책이 모두 제자리에 쏙 들어갈 정도로 딱 맞았다.

 

 

 단행본 책 정리는 전과 후가 별 차이가 없는 것 같지만,

 책상의 책장은 눈에 확 티가 날 정도로 차이가 있다.

 전공 서적을 위주로 꽂아놓고, 통계 / 전공서적으로 나누어 분류했다.

 각종 워크샵 강의 자료집은 따로 모아놓고, 파일도 정리하고나니 훨씬 깔끔하고 보기 좋았음!

 

 

 무엇보다 책 사이사이에 보지도 않을 논문들이 엄청 껴있어서 버리고 나니까 훨씬 깔끔했다.

 

 

 책 정리하면서 느낀 점은, 내가 이런 책을 가지고 있었는지 새까맣게 잊고 있던 것들도 많았다는 점.

 자료들도 그렇고, 사실 내 책장에 있고 내 것이지만, 진정한 내 것이 아니었다는 점을 느꼈다.

 내 것이라면, 내가 자유롭게 활용해야하는데.. 단순히 책장에 꽂혀 있을 뿐 나와 상관없는 것 처럼 지내왔던 것!

 정리를 자주하면 할 수록 내 것을 챙기는데 훨씬 도움이 될 것 같다는 생각이 들었다.

 

 

 부끄럽지만, 이렇게 비포와 애프터 사진을 업로드 하는 이유도,

 이런 정리 마인드, 느낀 점을 기록해두고 .. 또 무너졌을 때 다시 보고자!!

 

 

 지금까지 너무 잘 하고 있는 나에게 칭찬의 박수를 ! (짝짝짝)

 

 

 

 

 

 

 

 

 

 

 

 

 

Posted by 기분좋아

댓글을 달아 주세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