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어 공부는 "듣기, 말하기를 같이 해야 한다."는 많이 들어봤던 말일 거에요. 
 우리가 모국어를 배웠을 때를 떠올리면서, 어떻게 영어 공부를 하는것이 효과적일까 고민을 해 보면 - 
 먼저 듣기를 시작하면서, 옹알이를 하고, 막 말을 배우기 시작할 때는, 어떤 말이든 뱉어내고 엄마한테 피드백 받아 올바른 발음을 배우고, 글자를 깨우친 다음에 글읽기를 통해서 그 언어로 사고하는 능력을 키우죠. 글자를 익힐 때는 단순한 단어를 반복해서 따라쓰다가, 어느 순간 문자로 소통하는 방법을 배운 후부터 편지도 쓰고 내용 전달을 위해 글자를 쓰지요 . 문법은 그러는 중에 깨우치게 되고 어색하지 않은 표현이 문법에 맞겠구나 스스로 생각하는거죵 . 
 
 그.런.데!
 사실 우리 나라 영어 공부는 꺼꾸로, 우리가 글자를 알 수 있다는 그 이유로 단어를 먼저 외우고, 문법을 외우고 .. 그러니까 영어가 안되는 것이라는 것 !
 필리핀 갔다와서 뼈저리게 느꼈었는데, 내 입맛에 맞는 영어 공부 수단을 찾는건 매우 어려웠다.
 필리핀 어학연수의 가장 큰 장점이 1:1 튜터인데, 사실 한국에서 과외 선생님을 두지 않는 이상 1:1 튜터를 두는게 어렵잖아요.
 외국인 친구도 사귀어 봤는데, 대충 의사소통하는게 중요해서 내 말을 듣고 반응은 해 주지만, 그게 정말 저질 영어여도 웃고 넘어가더라구요. 무슨 말을 했는지, 어떤 의도로 했는지 왜곡되기도 쉽고.
 회화학원도 뭐 마찬가지.. 표현 배우고 사용하는 건 좋지만, 1시간 투자한 것 만큼 집중적인 공부는 못하는 것 같아요. 

 
  1. 말하는 만큼만 들린다.  
 전화 영어는 우선 "말하는 영어"
- 말하기, 쓰기, 읽기를 동반한 영어 학습이 필요한 것은 두 말할 것도 없다. 귀 뚫리는데는 왕도가 없다. 
 우리가 잘 안들리는 이유는 "발음"과 "억양" "리듬" 때문이다.
 한국식 발음으로 책 읽고 여러번 반복하더라도 실전 문장, 뉴스, 시트콤에서 안들린다. 
 억양, 리듬, 발음을 꼼꼼히 챙겨줄 누군가가 필요하다!
 튜터가 꼼꼼히 피드백 해주고, 수업 피드백, 녹음 파일등으로 끊임없이 점검할 수 있다.

영어 공부 초기에 발음 되짚어 보기!
 R vs L  / V   vs B / F vs P / D vs Th /

 발음적인 것은 한국에 있을 때 불편함을 못느끼는데, 비행기를 탄 순간부터 우리 발음이 얼마나 후진지 느끼게 된다. 
 아주 쉬운 단어 한 단어도 발음이 불명확하면 알아듣지 못하는게, 실정이다.
 코리안식의 발음이 나쁘다 구리다, 얘기는 많이 들었지만 이렇게까지 안통할줄이야. 
 영어를 제대로 하고 싶다면, 발음 교정부터 받아라. 
 초등학교 3학년 교과서에서 했던 알파벳을 배웠을 때 마음으로, 초심으로 돌아갈 것 !

 
 2. 매일 꾸준히 영어를 쓰는 환경에 노출되려고 노력한다. 
   꾸준히가 매우 중요하다. 별표 다섯개 ! 빠바박 ~
  학생의 신분에서 시험기간에는 장기연장도 괜찮다고 해서, 일주일씩 장기연장을 했었던게... 리듬이 확 깨지고, 영어를 어떻게 썼던건가 어부부하는 것을 보고, 매일 꾸준히가 중요하구나. 싶었다.
 
   텝스, 토익공부를 하더라도, 중요한 것은 한 문장을 읽고 해석하더라도, 그 의미를 파악하는 것 뿐 아니라, 내가 그 문장을 말할 수 있을 정도로 문장에 대해 익숙해지는 연습도 필요하다. 
   매일 영어를 듣고, 영어 일기를 쓰는 등, 영어에 100% 노출을 시킬 것 .
 
-> 전화 영어는 월요일부터 금요일까지 매일 10분 (선택에 따라 화, 목,  / 시간을 20분)씩 하게 된다. 같은 시간에 영어 공부하는 습관을 들이기에 아주 적절하다. 또한, 스피쿠스에서 제공하는 다양한 표현, 다이얼로그, MP3, 강의, 그리고writing 등을 활용하면, 영어를 쓰는 환경에 노출하는 것이 매우 쉬워진다 !

  


활용 방법

1. 의사소통을 하려면 입에서 말이 나와야 한다. 
   미친 듯이 스피쿠스 교재 잡고 소리내서 무작정 읽기 
   좋은 책 잡고 소리내서 큰 소리로 읽기, 한 페이지를 20~30번씩 100번은 읽기. 
   입 근육, 혀 근육에 기억 시키는 것이다. 자전거를 배울 때 몸으로 익히듯이 !


2. MP3 파일을 통해 듣기를 할 땐, 
   파일을 찬찬히 듣고 반복해서 어디가 안들리는지 찾는다.
  해석이 안되는 부분이더라도 음은 알아들어 받아 쓰기 할 수 있게 해야 한다.
 
  
 
 
영어 회화 학원의 Free talking의 문제점은, 
 1. 아는 표현을 사용. 
 2. 영어 구사의 문제 지적 
 3. 동료 학원생은 제한적이고, 한국식 영어 표현이 많다.
 4. 영어 사용하는 시간이 적다. - 아는 내용을 써먹자는 장으로 활용할 것, 
    암기했던 표현을 써먹을 상황이 주어지지 않는다. 


  영어를 사용하는 것에 목적을 두는데는 프리토킹이 나쁘지 않지만,
 중요한 것은, 프리토킹에만 의존하고 1시간 영어 공부했다고 생각하면 오산이라는 것이다. 나도 외국인 친구를 만나서 1시간, 2시간씩 이야기를 하곤 하지만, 그것이 나에게 영어 공부가 된다고 생각하지 않는다. 왜냐하면, 그 시간동안 내가 쓰는 말만 쓰고, 쓰던 패턴들만 쓰고 있기 때문이다. 
 
 진짜 영어 공부를 하는 것은, 엉덩이 공부를 해서라도 많은 표현을 익히고, 다양하게 표현할 줄 아는 공부도 필요하다는 것이다.
 그래서 책을 많이 읽고, 공부 하라는 것 ! 






 그래서 ! 스스로 익힌 영어를 본격적으로 써먹음으로써, 자신감을 얻는 계기를 만들 수 있는 "스피쿠스" 활용을 강력 추천하는 바입니다.
Posted by 기분좋아

댓글을 달아 주세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