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GoGoSing!/서울

[경복궁,고궁박물관] 한 바퀴 쓰윽, 뇌리에 스치는 생각들..


 서울에 3~4개월 지내면서 가장 많이 가본 곳은 아마 삼청동 근처일 것이다.
 예전에 길을 모를때는 인사동 구경온다고 종각역에서 내려서 한참 걸어 들어갔던 기억이 있는데, 
 
 올해 마지막 삼청동, 인사동, 종로 나들이가 될 것 같은 느낌.
 

어두컴컴한 , 경복궁 .
밖에서만..ㅠ


 삼청동을 그렇게 뻔질나게 다니면서, 예쁜 카페도 찾아다니고, 이것 저것 구경도 하고 그랬는데
 근처에 경복궁이 있는 걸 알면서도, 가는 길 조차 모르고 관심도 안갖고 있었다.
 지방에서 오랜만에 올라온 선배가 인사동을 가고 싶다고 했고,
 안국역을 나오는 길에 '국립민속박물관'의 팻말을 보고 여기에 가고 싶다고 해서
 나도 모르는 길을 지표를 보고 찾아가보니 경복궁과 고궁박물관이 있었다.
 결국 관람시간 막바지에 도착해 경복궁은 못 들어가보고,
 눈 앞에 보이는 고궁박물관을 입장 마감시간에 닥쳐 들어갔다.
 박물관은 초중고등학교 현장학습 외에는 가 볼 일이 없을거라고 생각했었는데,ㅎ

 고궁박물관은, 왕실에 대한 것을 전시해놓은 것 같은데, 
 시대별로 왕실에 대한 것, 또 왕실 행사, 의복, 생활 등에 대한 것을 전시해놨다.
 사진찍지말래서 안찍었는데, 일본인들은 막막 찍어대긴 하더라곰, ㅎ
 
 구경하면서 그 선배가 한 말이...
 일본 침략이 우리 나라에게 준 가장 긍정적인 영향은 왕실 폐지라고 했다.
 으흐흠,
 만약에 왕실이 아직도 있었다면 우리 나라는 어떤 모습이었을까.
 드라마 궁 도 생각이 나고,
 왕실, 거추장스럽고 괜한 허식이라고 생각을 했지만,
 이런 복잡한 나라 현국에 왕실이 있다면 어느 정도의 중심을 갖을 수 있지 않았을까.
 
 어쨌든, 대충 후딱 둘러보며 이런 저런 상상, 생각들을 하다가...
 

 기획전을 하고 있는
 "서울 타임캡슐을 열다"를 봤다.
 서울의 곳곳의 모습을 사진으로 남겨진 것을 전시해놓았는데,
 사람들의 표정들과, 사진들에서 나타나는 생활상들...
 전쟁의 폐허들, 뭐 이런 저런 사진을 보니 여러가지 만감이 교차했다.
 어른들이 기억하고 있는 6,70년대만 해도 이런 풍경이었다니,
 대한민국이 왜 강하고, 왜 대단하다는 소리를 듣는지... 알 것 같았다.
 모든 정국이 잘 돌아갔다고 평가될 순 없지만, 대단히 발전한 모습들이고,
 분명한 것은. 3,40년 전의 모습은 서울에서 찾기 힘들다는 것이다.
 


기획전



내년 2월 1일까지 전시할 계획이고, 
 입장료는 나는 무료로 들어갔는데,
언제까지 행사를 하고 있었던 모양이다.
 확인 해 본 후에 가는 것을 추천한다.



재미있는 생활상들,,
인터넷 검색해보니 많이 나오네 ^^

민간인으로선 최초로 찍은 항공사진.
우와,,,


 

 


가는 길 .

경복궁역 5번출구로 나오면 바로 보임, ㅎ
경복궁을 찾아오세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