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요일 아침 ㅋㅋㅋ
밍그적 밍그적 ㅋㅋㅋ
최대한 밍그적밍그적하다가
우스블랑으로 오빠 꼬셔 나오기 ㅋㅋ

나가는 길에 "나 꽃 구경하고 싶다"
근처 공원 가로질러 가자고 하다가
숙대 안으로 쏙 들어감 ㅋㅋ ​

예​쁜 진달래
벚꽃 ㅋㅋㅋ
봄꽃이 진리 ^^
너무 예뻐 ~~! 사랑스러운 꽃들

근데 엄마 얼굴은 다알덩이네 ㅋㅋ
얼굴 살이 넘 붙은 듯 ㅋㅋ

 

 

 

 

 

 

아빠와 함께하는 첫 교육

지난 주에는 복덩이 아빠 혼자 교육을 들었는데,

이번 주부터는 필참!!!!

복덩이 엄마, 아빠 명찰이 너무 인상적이다.

두 번째 강의 내용은 출산에 관한거라서, 호흡법, 응급 상황 등을 설명해주셨다..

 아픈 얘기를 많이 하구, 남편이 듣기에는 크게 와닿지 않아서인지 재미없었다고 ㅋㅋㅋ

'히히후'를 먼저 알고 있던 여보,

나중에 라마즈 호흡법은 한 장 떼어서 열심히 그대로 호흡해야지 !

 

전도사님 말씀대로 '넉넉잡아 하루 아픈건데..'

출산의 고통을 너무 처음부터 불안해하고, 걱정하고 묵상하다보면

남은 날 즐길 수 있는 것도 놓치게 된다고..

맞는 말씀인 것 같았다.

아픈건 아픈거고, 아플 때 아프더라도 아프지 않은 이 순간 출산 전후의 감격과 기쁨을 누려야지 ㅋㅋ

(사실 육아하고 있는 언니들한테 들으면 모두들 '전쟁'이라고 하지만!)

 

얼마나 아플지 내가 모르는 아픔이기 때문에 ㅋㅋ

당연히 아프겠지.. 많이 아프겠지.. 그래도 그 순간도 곧 지나간다고 하니..

그리고 하나님께서 신비하게도 진통 했다가 진통하지 않은 순간에는 또 괜찮다가 했다고 하니 ..

괜찮을 순간을 바라보면서 또 참고 하다보면 애기가 나와있지 않을까?

다만 출산의 과정에서 아기가 너무 힘들지 않고, 건강하게 잘 태어날 수 있기를.. 바라는 마음은 !!

내가 편안하게, 내가 즐겁게, 내가 행복하게 잘 지내면 울 아가도 뱃속에서 신나게 지내다가 나올 준비 잘 하겠지 ㅋㅋ

너무 임신 초기에 들은건가 싶지만, 유익한 강의였다 ^^

 

산부인과에서도 많이 해주던데.. 기회되면 꼭 듣는게 좋은 것 같음..

누가보면 벌 받는 줄 알 듯 ㅋㅋㅋㅋ

7kg 상당의 애기 무게를 체험할 수 있는 임신체험세트 ㅋㅋㅋ

임신체험 앞치마를 하고, 10분씩 서 있었는데

처음에 했던 분은 앉으니까 옆에 선생님이 서 계셔야 할 것 같다며 ㅋㅋㅋ

울 여보도 처음엔 서 있다가 아내랑 하는 활동이 있어서 내 옆자리로 옴 ㅋㅋ

자기는 할만 했다고 ㅋㅋㅋㅋ

저거 하고 운동하면 효과 좋겠다고 ㅋㅋㅋ

서 있는 동안에도 왔다갔다하면서 즐기는 듯 했음 ㅋㅋ

근데 나도 아직 배가 이렇게 많이 안 나왔지만, 저렇게 나오면 머리는 어떻게 감지? ㅋㅋㅋㅋㅋ

오빠가 감겨준다고 했으니까 ㅋㅋ

색다른 경험이었다 ^^

 

 

태아부모학교에서 준 숙제 ^^

숙제 덕분에 엄마가 태교를 톡톡히 하고 있네 ㅋㅋ

안그래두 하려고 했으나, 엄마의 게으름때문에 늦추고 있었는데 ㅋㅋ

 

말씀 자수 속싸개 만들기

DIY로 하기도 하는 것 같은데

말씀 자수라니 ㅋㅋㅋㅋㅋ

손 바느질 솜씨가 영 안 좋은데, 그래도 엄마가 노력해볼게 ^^

 

우리 복덩이 딱 태명 짓고나서 주신 말씀이 있어서 ..

그 말씀으로 하기로 했다 ㅋㅋ

집에 준비물이 없어서 연필로 쓰고 시작했는데

작품은 위에와 같음 ㅋㅋㅋㅋ

한 시간 걸려 네 글자 새겼는데, 너무 삐뚤하고 마음에 들지 않아서 ㅠㅠ

결국 동네 알파문구 가서 '기화성펜'이라는 것을 샀다.

십자수 가게에서만 파는 줄 알았는데, 없는게 없는 알파문구!!

기화성펜으로 밑그림 그리고 나면 물로 잘 지워진다니까 ㅋㅋㅋ

덕분에 프랑스 자수라는 것도 알게 되었는데..

예쁜 꽃도, 나무도 넣어주고 싶은 엄마 욕심 ^^

우선 숙제부터 끝내고 해볼게 ~ ^^

흑백 모빌도 사기 아까우니 만들어봐야겠다 ~ ㅋㅋㅋㅋ

 

엄마가 쓴 네 글자는 결국 다 떼어내고

도* 오빠가 멋진 캘리그라피로 말씀을 적어주었어 ^^

이 말씀을 적어주기 위해 세 명의 이모, 삼촌들이 속싸개를 붙잡아주고 ㅋㅋ

온 관심을 받았음 ㅋㅋㅋ

 

이렇게 관심과 축복 속에서 자라는 우리 복덩이 !

진짜 복덩이 맞지?

 

 

 

 

인스타에서 본 일러스트 ,

두 개의 심장이라는 말이 너무 ... 신기함 ㅋㅋㅋ

 배 속에 꼬물꼬물 자라고 있는 우리 복덩이

 이제는 털도 나기 시작한다는데 ㅋㅋㅋㅋ

심장이 뛰고 있는데, 내 속에 또 다른 심장이 또 뛰고 있다니 ㅋㅋ

아 .... 갑자기 또 설레네 ^^

 

 

 

 

 

 

 

 

월화수목금은 출근하고,

토일은 오빠 리더하고있어서 주일 지키느라 우리에겐 데이트 시간이 없다 ㅋ

겨우 연휴, 빨간 날 바라보고 있지만 ....

결혼하고 나서는 빨간 날에도 친정 내려가거나 ...

아울렛, 쇼핑간다고 ㅋㅋㅋㅋㅋ

 

난 놀러다니는거 엄청엄청 좋아하는데 ㅜ_ㅜ

 

춘천도, 양평도, 가평도..

가고 싶은데 너무 많은데 ...

그럼에도 '먼저 그 나라와 의를 구하라' 하셨으니 ㅋㅋㅋ

 

아무튼 !!

대신 결혼 후에 오빠와 같은 팀으로 옮기고,

같은 조를 하면서 틈나는대로 사람들과 함께 하는 데이트 ㅋ

둘 만의 시간을 보내기는 어렵지만 ㅋㅋㅋ

 

모임 가기 전에 동네 공원에 앉아 있다가 애정행각을 하기도 하고 ^^

 

 

조모임을 빙자하여 인사동 나들이를 계획하셔서

전통 찻집에서 맛있는 차도 마시고 ^^

 

 

짧지만 소소하게 함께 할 수 있는 시간이 있어서 감사합니다 !

덕분에 나눔도 함께 하고 ^^

 

 

 

요즘 그래서 저녁예배는 패....스 ..

체력이 딸려 복덩이랑 먼저 들어가 쉬고

오빠는 저녁예배에 선교 기도모임까지 !!

정말 ..... 대단한 우리 ♡

 

말로는 주말이 없어서 데이트도 못한다고 퉁퉁거리기도 하지만,

그럼에도 마음 속에 불만 불평이라기보다 그냥 함께 이 시간을 보낼 수 있는 것에 감사했다.

 

어떤 어머님이랑 얘기하는데 종교가 맞지 않아서,

어머님 혼자 교회에 가시고, 아버님은 둘째 보신다고..

그러면서 함께하는 시간이 없어서 고민이라고 하셨었는데..

그런 면에서 우리는 참 감사하다.

 

어렸을때부터 모태신앙으로 자랐고, 엄마아빠 두 분 다 봉사를 하셔서

주일은 그냥 교회에 있는거 ..

그리고 가족과의 시간은 휴일에 ...

그게 익숙해서 그런지 이런 우리의 일상이 힘들지 않게 느껴지는 것도 감사하고..

주변과 비교하고, 좋은 곳 다니는 집들 바라보면 불평이 생기겠지만

그냥 결혼 전에도, 원래 이런 생활을 해왔었으니까 ..

이대로 쭈우욱 지내는 것도 그냥 감사하다 ^^

우리에게 주어진 특별한 날 , 더 특별하게 잘 보내야지 ^^

 

 

 

​​​​​​​​​​​​​​​​​​​​​​​​​​​​​​​​​​​​​​​​​​​​​​​​​​​​​​​​​​​​​​​​​​​​​​​​​​​​​​​​​​​​​​​​​​​​​​​​​​​​​​​​​​​​​​​​​​​​​​​​​​​​​​​​​​​​​​​


 

'복덩이 일상 > 태교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36주  (0) 2017.09.14
복덩이 엄마의 25주차 일상,  (0) 2017.06.29
임신 13주차 주말 일상,  (0) 2017.04.10
복덩이 엄마 임신13주차 일상  (0) 2017.04.07
복덩이 엄마, 임신 12주차 일상  (0) 2017.04.02
복덩이 엄마의 임신 11주차 일상  (0) 2017.03.24
Posted by 기분좋아

댓글을 달아 주세요

<